“너로 말미암아 내 이름이 온 땅에 전파되게 하려 함이라”
北, 탈북 막으려 경비대 수시로 교체
탈북을 방조하고 돈벌이를 하는 국경경비대 때문에 골머리

북한당국이 탈북을 방조하고 돈벌이를 하는 국경경비대와 현지 주민들 간에 뒷거래를 하지 못하게 초소를 수시로 바꾸는 것으로 알려졌다.

함경북도 무산군의 주민 유 모 씨는 “얼마 전에 27여단 산하의 한개 중대가 또 한밤중에 통째로 바뀌었다”면서 “이 중대는 올해 들어서 만도 벌써 2번째나 교체됐다”고 27일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다.

그는 “현지 ‘도강 문세하는 사람들’(브로커)이 초소장과 대원들의 얼굴을 익힐 사이도 없이 쩍하면 초소를 바꾸어치운다”면서 “김정일이 살아있을 땐 그래도 경비대가 한 장소에서 1년 정도 근무했는데, 김정은이 들어와서는 너무 자주 바꾸어 혼란스럽다”고 반응했다.

북한당국이 국경경비대를 자주 교방 시키는 원인에 대해서는 군인들과 현지 주민들이 서로 거래하지 못하게 막기 위한 자구책으로, 탈북자의 수가 줄어든 원인 중 하나라고 현지 소식통들은 분석하고 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정착한 탈북자 조 씨도 얼마 전 자유아시아방송에 “북한 가족들을 데려오려고 지난해부터 애를 써왔지만, 북한 내부에서 아는 경비대가 없어 손을 못 대고 있다”면서 “요즘엔 돈이 있어도 사람 뽑기가 어렵다”고 설명했다.

북한당국이 주민들의 탈북을 막기 위해 국경경비대 내에서 서로 신고체계를 세우고, 탈북 브로커를 신고하는 군인들에게 노동당 입당과 대학추천까지 해주는 등 파격적인 우대를 약속하고 있지만, 그래도 탈북방조가 줄지 않아 자구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국경경비대 소대장 이상 군관들의 목표는 ‘미화 4만 달러 벌기운동’이라면서 이들은 돈을 번 이후에는 적당한 구실을 대고 군에서 제대하여 장사를 한다고 말했다.
북한 국경경비대원으로 있다가 한국에 입국한 한 탈북자는 요즘 웬만한 군인들은 출신 성분 보다는 돈을 먼저 중시하는 배금주의에 빠져 있어 초소를 바꾼다고 하더라도 고질적인 돈벌이는 중단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출처:자유아시아방송 종합)

그 후에 모세와 아론이 바로에게 가서 이르되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이렇게 말씀하시기를 내 백성을 보내라 그러면 그들이 광야에서 내 앞에 절기를 지킬 것이니라 하셨나이다 (출애굽기5:1)

성경이 바로에게 이르시되 내가 이 일을 위하여 너를 세웠으니 곧 너로 말미암아 내 능력을 보이고 내 이름이 온 땅에 전파되게 하려 함이라 하셨으니 (로마서9:17)

사랑하는 주님, 북한을 통해 온 땅에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을 전파하게 하실 주님을 신뢰합니다. 자국 백성의 피를 빨아 먹으며 부귀와 영화를 누리던 인생들의 비참한 모습을 빛 가운데 드러내주신 주님께 감사합니다. 가진 방법을 동원해 탈북민을 막아 보려고 하지만, 그러면 그럴수록 더욱 자국민의 신뢰를 잃어 갈 뿐임을 북한 당국이 알게 하여 주십시오. 북한 당국에게 긍휼을 베푸셔서 탈북민들의 고통과 마음을 읽을 수 있도록 은혜를 베풀어 주옵소서. 그러하기에 십자가의 복음만이 저들가운데 더욱 소망임을 고백합니다. 또한 가난한 탈북자들과 북한 당국 사이에서 ‘미화 4만 달러 벌기운동’을 펼치는 군인들을 불쌍히 여기셔서 저들의 결핍은 양식이 없어서가 아닌 복음이 없어서 임을 알 수 있도록 은혜를 베풀어 주옵소서. 소망 없어 보이는 북한을 통해 열방에 주의 이름을 전파하실 주님을 응원합니다.
<기도 24365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