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 세상을 심판하소서! 모든 나라가 주의 소유입니다”

국제사회는 최근 라오스에서 추방된 탈북청소년 9명이 강제 북송된 사건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는 동시에 강제송환자에 대한 안전을 보장할 것을 북한당국에 촉구했다.

마르주키 다루스만 유엔 북한 인권 특별보고관은 30일(현지시간) 북한당국이 대부분 미성년자이고 고아인 것으로 알려진 9명의 탈북청소년들을 제대로 보호할지 우려된다며 북한당국이 이들의 안전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도네시아 국회의원이기도 한 그는 특히 “라오스 정부가 이들을 보호해야 할 책임을 저버린 데 대해 매우 실망했다”면서 “누구도 돌아가면 사형이나 고문 등의 처벌과 학대에 직면하게 될 북한으로 재송환 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만일 청소년들이 이미 북한으로 재송환 됐다면 북한당국은 이들 스스로 자신들의 지위와 행복을 결정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등 국제사회에 투명성을 보여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토니오 구테레스 유엔난민기구(UNHCR) 최고대표는 특히 “생명과 자유가 위협받을 수 있는 국가로 되돌아가게 할 수 있는 어떠한 직·간접적 조치를 자제해야 한다”면서 국제 관습법상의 강제 송환 금지 원칙의 준수를 촉구했다.

국제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워치(HRW) 역시 관련 성명을 발표하고 북한이 탈북을 이유로 송환된 청소년들에게 가혹한 처벌을 내리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강제 송환된 이들에 대한 처벌은 보호받을 권리가 있는 난민관련 국제법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정부 관계자는 “모든 국가가 자국 영토에서 탈북자 보호에 협력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정부를 향해서도 유엔 난민협약 등 국제의무를 준수하고 유엔난민기구 활동에 협력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한편 한 소식통에 의하면 9명의 탈북 청소년 들을 인솔한 주선교사는 청소년과 1년6개월동안 자비로 합숙하면서 성경통독훈련등 신앙교육을 하였다고 한다.

또한 그는 어려운 상황이지만 북한에서 이 아이들이 끝까지 신앙을 포기하지 않고 하나님이 주신 담대한 믿음으로 고난과 핍박을 이겨내며 최후 승리를 얻을 수 있길 기도해 달라고 요청하였다.

주선교사는 현재 한국으로 들어와 몸을 추스리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탈북 청소년들의 이름과 나이는 문철(23), 정광영(20), 백영원(20), 류광혁(19), 박광혁(18), 이광혁(18), 류철룡(16), 장국화(16), 노애지(15) 라고 알려졌다. (출처:연합뉴스, WMM south east Asia 종합)

그들은 활과 창을 잡았고 잔인하여 사랑이 없으며 그 목소리는 바다처럼 포효하는 소리라 그들이 말을 타고 전사 같이 다 대열을 벌이고 시온의 딸인 너를 치려 하느니라 하시도다 (예레미야6:23)

가난한 자와 고아를 위하여 판단하며 곤란한 자와 빈궁한 자에게 공의를 베풀지며 가난한 자와 궁핍한 자를 구원하여 악인들의 손에서 건질지니라 하시는도다 … 하나님이여 일어나사 세상을 심판하소서 모든 나라가 주의 소유이기 때문이니이다 (시편82:3-4, 8)

땅의 임금들의 머리가 되시는 예수님, 온 세상이 들끓어도 국제법이 어떠해도 결코 정의가 실현되지 못하는 현실로 인해 심히 안타까운 마음입니다. 그 어떤 비난의 여론에도 상관하지 않고 악을 행하는 북한과 자국의 이해타산이 결려있을 때에는 최소한의 인정의 손조차도 거두어 버리는 관련국들의 태도들은 참으로 우리를 절망하게 합니다. 막무가내인 북한의 문제를 실제적으로 해결할 능력이 그 누구에게도 없습니다. 잔인하고 사랑이 없는 악인들의 손에서 송환당한 아이들의 생명을 건져 주옵소서. 일말의 남아있는 양심으로 인해 북한과 관련국들이 선을 행할 수 있게 하옵소서. 나아가서 십자가 복음으로 악한 본성에서 구원받고 하나님의 생명을 따라 사는 심령들이 되게 하여 주시옵소서. 세상을 심판하실 하나님, 그 심판의 날이 인류모두에게 기쁨의 날이 되도록 일하시는 주님을 응원합니다.
<기도24365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