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성향별 집중력 향상법

사람마다 차이는 있지만 만2세는 평균 7분, 4세는 10분, 5~6세의 아동은 12분간 집중할 수 있다고 한다. 초등학생 때는 무엇을 하느냐에 따라 집중 시간이 크게 차이가 난다. 좋아하는 것을 하면 1시간도 가능하지만 그렇지 않으면 2세 아이만도 못한 집중력을 보이기도 한다. 아이가 좋아하는 것, 잘하는 것, 관심 있는 것이 무엇인지 파악해 좀 더 오래 집중할 수 있도록 스스로 조절하는 능력을 키워줘야 한다.

집중력 = 자기 통제력
비약일 수도 있으나 집중력과 자기 통제력은 같은 의미라고 볼 수 있다. 집중력이 높은 아이는 주어진 일에 몰두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이 짧다. 집중력이 높으면 상대방(또는 선생님)의 설명을 잘 듣고, 자신이 해야 할 것이 무엇인지 빠르게 파악한 후 바로 주어진 일을 시작하고 깊이 몰두한다. 이런 아이들은 남들과 같은 시간 공부를 하더라도 더 많은 내용을 정확하게 이해하고 기억할 수 있으며, 주의를 집중하는 동안에는 외부에서 생기는 사소한 자극 등은 무시할 수 있는 조절 능력이 생긴다.

바로 이 조절 능력, 즉 자기 통제 능력이 높은 사람은 순간적이고 즉각적인 만족을 추구하지 않기 때문에 인내심이 강해진다. 힘들고 어려운 과제나 상황을 접해도 이 일을 해결함으로써 자신에게 돌아올 만족스러운 결과를 예측할 수 있어 자신을 격려하고 외부의 자극을 걸러가며 집중하게 되는 것이다. 반면 집중력이 낮으면 사소한 자극에도 쉽게 주의를 빼앗기기 때문에 정작 중요한 자극을 놓치기 쉽다.

우리 아이 집중력 체크리스트
□ 멍하니 딴 생각을 자주 한다.
□ 일이나 공부를 순서대로 하지 못한다.
□ 다른 사람의 이야기를 안 듣는 것처럼 보인다.
□ 소지품을 자주 잃어버린다.
□ 세세한 부분을 놓쳐서 실수가 잦다.
□ 행동을 시작하는 데까지 시간이 많이 걸린다.
□ 숙제를 한 번에 끝내지 못한다.
□ 조용히 활동하지 못하고 소란스럽다.
□ 금방 설명한 것도 쉽게 잊어버린다.
□ 질문이 끝나기 전에 불쑥 대답한다.
□ 다른 사람의 활동을 방해하고 간섭한다.
□ 기분 변화가 심하다.
□ 지나치게 수다스럽다.
□ 쉽게 흥분해서 화를 잘 내거나 쉽게 운다.
□ 한 자리에 오래 앉아 있지 못하고 계속 움직인다.
□ 요구하는 것이 있으면 금방 들어주어야 한다.
□ 생각보다 행동이 앞선다.
□ 생각을 많이 해야 하는 활동을 싫어한다.
□ 한 가지 활동을 계속하지 못하고 금방 다른 일을 찾는다.
□ 놀이나 게임의 규칙을 따르지 않고 마음대로 하려고 한다.

각 문항별 점수 (전혀아님0 / 가끔1 / 자주2 / 항상3)
0~9점 아주 높은 수준의 집중력
집중력이 높고 차분해 주어진 일을 시간보다 빨리 끝내고 다른 사람이 찾지 못하는 원리나 개념을 파악할 수 있다. 긍정적이며 또래 관계도 원만하다.
10~20점 평균 수준의 집중력
주어진 일에 몰두해 시간 내에 해결할 수 있다.
21~37점 조금 부족한 집중력
심각하지는 않지만 자신의 능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좋아하는 일을 할 때는 집중력이 뛰어나지만 아닌 것엔 집중하지 못하는 편차가 크다. 성적이 들쑥날쑥한 아이들이 이 경우에 해당한다.
38~60점 상당히 부족한 집중력
주의가 산만하고 집중력에 필요한 의지가 약하기 때문에 학습부진을 겪을 가능성이 크다. 또래들과 잘 어울리지 못해 따돌림을 당할 가능성도 높다.

집중력은 마음의 근육이다. 근육을 발달시키듯이 집중력도 발달시킬 수 있다

다니엘 골먼(미국의 심리학자)

집중력은 반복되는 학습에도 몰두할 수 있도록 스스로를 조절하고 자신의 동기를 확고히 하는 능력이다. 대부분의 부모들이 아이의 집중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공부에 방해가 되는 것을 최대한 차단해야 한다고 믿고 있다. 하지만 정보가 들어왔다 처리되어 나가는 과정이 원활해야 뇌가 정확하고 신속하게 정보를 처리할 수 있다. 우리는 오감을 활용해 외부 자극과 정보를 받아들인다. 특히 시각 자극과 청각 자극의 양과 속도를 수준에 맞게 체계적으로 경험하는 것이 중요하다.

첫 번째 단계는 집중력을 방해할 만한 신체적 요소를 제거하는 것으로 몸을 풀어주는 긴장 이완 훈련이다. 신체 부위마다 각각 근육이 아플 정도로 온몸에 힘을 꽉 준 채 3초 정도 후에 서서히 힘을 빼고 이완된 상태에서 5초 정도 머무르게 한다. 몸의 긴장을 풀어줌으로써 자기 몸 상태에 대한 인식과 조절력을 높일 수 있다. 이 훈련을 하면 온몸이 편안해지고 뇌도 깨끗하고 편안한 상태가 되어 집중력이 향상된다.

두 번째 단계는 적극적 집중력 키우기다. 시각 위주 학습에서 청각이나 촉각 등 다른 자극으로 확대해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눈으로만 책을 읽기 보다는 중얼중얼 따라 읽어보기도 하고 손가락이나 색색의 펜으로 써보기도 하면 집중이 훨씬 더 잘된다. 휴대전화나 컴퓨터 게임, 뮤직비디오 등 시각을 자극하는 것들에 익숙해진 아이들은 화려할수록 더욱 집중력이 높아진다. 공부하는 환경 역시 집중력을 높이는 데 중요한 요소다. 공부는 정해진 곳, 조용한 곳, 깨끗한 곳에서 할 때 더욱 집중이 잘된다. 자녀가 여럿인 경우 공부방과 침실을 분리해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책상 위는 항상 깨끗하게 정리하고 소음에 방해받지 않도록 독립적인 공간을 만들어주는 것이 좋다.

아이 성향별 집중력 향상시키기
1 외향적이고 에너지가 넘치는 아이
외향적인 아이들은 활동량이 많아 지나치게 산만해 보이는 경향이 있다. 이런 아이들은 한 자리에 차분히 앉아 꾸준히 학습하기 어려운 편. 또 공부하면서 입 밖으로 소리를 내며 발표하듯 공부하는 아이가 많다. 조용히 자리에 붙들어 앉히고 공부를 시키면 오히려 역효과가 난다. 이런 성향의 아이들은 한 자리에 있을 때보다 걷거나 몸을 적당히 움직이면서 공부할 때 오히려 집중도가 더 높아진다. 머릿속으로만 유추해 보기보다는 실제로 행동하거나 다른 사람이 하는 것을 보고 따라하면서 배울 때 집중력이 월등히 높아진다.
How to
이런 아이들은 일대일 교육법보다는 또래 아이들과 스터디 그룹을 만들어 발표나 토론 위주로 공부를 시켜 자극도 주고 경쟁의식도 심어주는 것이 효과적이다.

2 내성적이고 조용한 아이
한 자리에 오래 앉아 있는 것은 어렵지 않으나 그 시간 대부분을 멍하게 있거나 다른 짓을 많이 하는 경향이 있다. 내성적인 아이들은 자신의 공간이 침해당하는 것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이런 상황에서 집중력이 약해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약간의 소음에도 민감하게 반응하는 아이들은 조용하고 독립된 혼자만의 공간에서 집중력이 최고로 높아진다.
How to
발표하는 것보다는 글로 의견을 전달하는 것을 더 편안하게 생각하기 때문에 스스로의 학습 노트를 만들어 기록하게 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3 정리 정돈 잘하는 아이
계획 하에 움직이는 아이는 계획이 깨질 때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는다.
How to
자신의 규칙을 존중해주고 지켜주며 자신이 예측 가능한 상황에 있어야만 집중력이 높아진다.

4 호기심이 많은 아이
자신의 관심을 끄는 것에는 매우 집중을 잘하는 반면, 조금이라도 반복되면 금세 지루함을 느껴 싫증을 낸다. 선생님이나 부모님이 시켜서 하는 일에는 소극적인 반면, 자신이 선택하는 활동에는 적극적으로 집중한다. 임기응변은 능한 반면 계획을 세우고 실천하는 것에는 약하기 때문에 시험공부도 벼락치기로 하는 식.
How to
이런 성향의 아이들에게는 동기 부여가 중요하다. 발등에 불이 떨어지거나 정말 자신에게 필요할 때는 엄청난 집중력을 발휘하므로 동기 부여와 계획력을 길러주는 습관만 들이면 집중력을 끌어내는 데 큰 도움이 된다.

집중력 높이는 올바른 자세
오랜 시간 높은 집중력을 유지하려면 무엇보다 자세가 중요하다. 자세가 올바르지 않으면 혈액순환이 제대로 되지 않고 신체가 제 기능을 하지 못해 쉽게 피로하고 산만해진다.
1 의자에 앉을 때
의자를 당겨 엉덩이를 깊숙이 밀어 넣고 척추가 휘지 않도록 등을 곧게 편 상태에서 의자 등받이에 등을 붙인다. 정수리는 위에서 잡아당긴다는 기분으로 곧게 세우고 턱은 당긴다. 엉덩이 근육과 골반을 조인다. 쉽게 말해, 양다리를 서로 붙이고 앉으라는 말. 손목과 팔의 힘을 뺀다. 어깨는 내리고 힘을 빼서 수평이 되게 앉는다.
2 서 있을 때
옆에서 봤을 때 귀와 어깨 중앙, 골반, 무릎, 복사뼈가 일직선이 되도록 배를 집어넣고 허리를 곧게 편다. 시선은 앞으로 하고 턱은 아래로 살짝 당긴다. 가슴을 편 상태에서 골반이 기울지 않게 한다. 이때 목과 어깨, 허리에는 힘을 빼야 한다.
3 걸을 때
어깨와 가슴을 펴고 배는 들이민 상태에서 턱을 가슴으로 끌어당긴다. 시선은 15도 정도 위로 향하고 가능한 한 팔을 크게 움직이며 걷는다.
4 컴퓨터 할 때
의자 깊숙이 엉덩이를 붙여 허리를 편 다음 키보드, 손목, 팔꿈치가 거의 일직선상에 놓이게 둔다. 손은 손목과 같거나 약간 아래로 향하게 한다. 모니터가 측면에 있으면 목이 한쪽으로 틀어져 좋지 않다. 머리가 모니터 화면보다 15~20㎝ 높게 하고 눈과의 거리는 40~60㎝를 유지하게 한다.
5 간단한 얼굴 지압
양쪽 눈썹이 시작되는 미간을 엄지손가락으로 눌러주면 혈액순환이 촉진되어 집중력을 높일 수 있다.